이마트, 26일부터 지중해 참다랑어 15t '반값' 세일
이마트, 26일부터 지중해 참다랑어 15t '반값' 세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로 수출 막히고 집밥족 늘어 대형마트에도 고급 식재료 등장"
참다랑어 모둠회 (사진=이마트) 
참다랑어 모둠회 (사진=이마트)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이마트가 26일부터 7일간 북방(이탈리아) 참다랑어를 할인 판매한다. 25일 이마트는 지중해 축양장에서 기른 참다랑어의 모둠회와 뱃살 240g 안팎을 각각 1만6900원, 2만4900원에 살 수 있다고 밝혔다. 

이마트에 따르면, 수산물은 크면 클수록 맛있고 비싼 것으로 알려졌는데, 북방 참다랑어는 마리당 평균 무게가 200~300kg에 이른다. 호주 등에서 잡히는 남방 참다랑어의 평균 무게는 100㎏ 미만이다. 북방 참다랑어가 고급 식재료로 꼽히는 이유다. 

이마트 전 점포에서 북방 참다랑어를 할인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이마트는 대중 횟감인 눈다랑어를 주로 팔았다. 이탈리아 등에서 수입한 지중해 참다랑어는 물량이 있을 때만 일부 점포에서 (240g당) 4만원대 중후반에 소량 판매했을 뿐이다. 이번 행사가 '반값' 수준 세일인 셈이다.  

값비싼 지중해 참다랑어를 이마트에서 반값 수준에 할인 판매하는 까닭은 올해 참치 조업 쿼터량이 늘었지만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탓에 수출이 막히며 가격경쟁력이 생겼기 때문이다. 관세청 통계를 보면 올 1~10월 참치 수출액은 1억6184만달러로 전년 같은 기간과 견줘 19.4% 줄었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외식을 줄이는 대신 '집밥'을 먹는 국민이 늘면서 대형마트에도 고급 식재료가 속속 등장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최관용 이마트 수산물 바이어는 "올해 지중해 참다랑어 조업 쿼터가 늘었지만 코로나로 인해 수출은 줄어 참치 공급업체와 협력하게 됐다"면서, "총 15톤(t)의 지중해 참다랑어를 반값 수준에 선보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