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안전 불감증'···광양제철소 1년도 안돼 '또 폭발 사고'
포스코 '안전 불감증'···광양제철소 1년도 안돼 '또 폭발 사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관 누출 추정"···작업자 3명 사망
작년 12월에도 유사 사고, 5명 부상
4일 오후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고압산소 취급 중 폭발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4일 오후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고압산소 취급 중 폭발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작업자 3명이 숨졌다. 지난해 12월 폭발과 화재로 5명이 부상당한 지 1년도 채 안돼 또 안전 사고가 난 것이어서 안전 불감증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경찰과 포스코 등에 따르면 24일 오후 4시 2분께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음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포스코 직원 A(40)씨와 협력업체 직원 B(32)·C(53)씨 등 3명이 숨졌다.

광양제철소 측은 "당시 1고로 부대설비인 산소 배관 설비에서 작업하던 중 균열로 산소가 강하게 새면서 화재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20여분 만에 자체 진화를 완료했으나 작업자 2명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이후 소방대원들이 2시간 동안 수색한 끝에 숨진 작업자 1명을 추가로 발견했다.

광양제철소 측은 당시 1고로 부대설비인 산소 배관 설비에서 작업하던 중 균열로 산소가 강하게 새면서 화재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20여분 만에 자체 진화를 완료했으나 작업자 2명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고 소방대원들이 2시간 동안 수색한 끝에 숨진 작업자 1명을 추가로 발견했다.

소방당국은 폭발음이 발생한지 40여분이 지난 오후 4시 45분께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해 인명 구조 작업을 벌였다. 소방당국은 고압가스를 취급하며 산소 배관 개폐 밸브를 조작하던 중 폭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광양제철소에서는 지난해 12월 24일에도 폭발과 함께 불이 나 연구원과 기술자 등 5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했다. 당신엔 연구원들이 제철소에서 배출돼 버려지는 열에너지를 모아 다시 발전하는 배열발전 축열설비 연구과제를 수행하다가 시험 가동 과정에서 사고가 났다.

수사 기관은 사전에 안전 대책을 수립하지 않고 현장을 지키지도 않았던 연구 관련 안전 관리 책임자를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기소했다.

앞서 지난해 7월 1일에도 정전으로 굴뚝에 설치된 안전장치인 블리더가 자동으로 열리고 불완전 연소한 가스가 외부로 나오면서 불꽃과 검은 연기가 하늘을 덮어 주민들이 불안해하기도 했다.

현재 광양제철소 측은 현장 접근을 통제하고 군·경찰·소방대원 등과 함께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서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날이 밝는 대로 과학수사팀을 현장에 투입해 감식에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