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랜섬웨어 공격 해커집단, 금전 요구했지만 거절"
이랜드 "랜섬웨어 공격 해커집단, 금전 요구했지만 거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정보, 다른 서버에 암호화 관리해 유출안돼"
NC백화점 (사진=이랜드리테일 홈페이지)
NC백화점 (사진=이랜드리테일 홈페이지)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이랜드그룹은 지난 22일 새벽 랜섬웨어 공격을 한 해커 집단이 고객 정보 유출을 빌미로 금전을 요구했으나 이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랜드는 범죄집단에 금전을 지불하고 사이버 테러 사태를 해결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고 판단해 협상을 거절했다며, 이 해커집단의 협박 내용과 달리 소비자 주요 정보는 다른 서버에 암호화해 관리하기 때문에 유출되지 않았으며 앞으로도 유출될 가능성이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본사 내부 인트라넷과 결제 시스템 관련 서버는 피해를 봤으며 해당 서버를 차단한 뒤 복구 작업을 하고 있어 완전 정상화에는 시간이 걸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랜섬웨어 공격으로 이랜드그룹의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 점포 50곳 중 23곳이 휴점하거나 부분 영업을 했다. 피해를 본 점포는 하루 만에 영업을 재개했다. 랜섬웨어는 사용자 컴퓨터의 데이터를 암호화한 뒤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악성코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