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코리아, 첫 번째 '포르쉐 드림 서클' 개장
포르쉐코리아, 첫 번째 '포르쉐 드림 서클' 개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포르쉐코리아)
(사진= 포르쉐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포르쉐코리아가 24일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판교 초등학교에 브랜드가 추구하는 지속가능성 가치와 연계한 새로운 프로젝트 ‘포르쉐 드림 서클(Porsche Dream Circle)’ 제 1호를 개장했다고 밝혔다.

'포르쉐 드림 서클'은 올해 4년 차를 맞은 포르쉐코리아의 사회공헌 캠페인 '포르쉐 두드림(Porsche Do Dream)'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 프로젝트는 학생들이 자연에서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는 학습 공간을 제공하고, 탄소 중립, 자원 선순환 가치에 대한 중요성까지 알리는 신규 프로젝트다.

올해 처음 선보이는 드림 서클은 포르쉐코리아와 사회복지법인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사회적기업 트리플래닛의 3자간 파트너십으로 진행됐다. 이번 판교 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은진초와 잠현초 등 지원 범위를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판교초 개장 행사에는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 김학수 판교초등학교 교장, 김형수 트리플래닛 대표, 김유성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남부지역본부(본부장)이 참석해 현판 전달식과 함께 기념 식수 세리모니를 진행했다.

연면적 250㎡(약 75.63평) 규모의 첫 번째 포르쉐 드림 서클에는 다양한 수목 식재로 구성된 숲 공간과 솔라 트리(Solar Tree) 태양광 패널이 함께 설치된다. 솔라 트리로 얻은 태양광 에너지로 숲의 온도와 습도 등 나무 상태를 측정해 자동 관수·관리가 가능하며 전자기기도 충전할 수 있는 등 국내 최초로 스마트 포레스트 시스템이 도입된다.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는 "브랜드가 추구하는 지속 가능성 가치와 부합하는 의미 있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새롭게 선보일 수 있어 정말 기쁘다"라며, "포르쉐 드림 서클이 단순한 학습 공간을 넘어, 학생들이 건강하게 성장하고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능력과 환경의식을 키울 수 있는 새로운 장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