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얀센 공동개발 '레이저티닙' 2차 마일스톤 달성
유한양행, 얀센 공동개발 '레이저티닙' 2차 마일스톤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기술수출한 폐암신약 기술료 723억원 수령 예정
유한양행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유한양행은 다국적 제약사 얀센에 기술수출한 폐암 신약 레이저티닙의 2차 마일스톤(단계별 성공에 따른 기술료) 6500만달러(723억원)를 받는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기술료는 레이저티닙과 얀센의 아미반타맙 병용 요법 임상 3상 투약 개시에 따른 두번째 기술료다. 유한양행은 2018년 11월 얀센에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레이저티닙을 기술수출한 뒤 공동 개발 중이다. 당시 총계약 규모는 1조4000억원이었다.

유한양행은 비소세포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레이저티닙 단독 요법 개발을 이어가고 있다. 1차 치료제로서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한 다국가 임상 3상이 진행 중이다. 레이저티닙은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EGFR) 돌연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1차 치료 또는 EGFR T790M 돌연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2차 치료를 위해 개발 중인 표적 치료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