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섬웨어 공격받은 이랜드···NC백화점 등 23곳 점포 영업차질
랜섬웨어 공격받은 이랜드···NC백화점 등 23곳 점포 영업차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수사 의뢰
NC백화점 (사진=이랜드리테일 홈페이지)
NC백화점 (사진=이랜드리테일 홈페이지)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랜섬웨어 공격으로 이랜드그룹 영업점 운영이 중지되는 등 피해를 보고 있다. 경찰에 수사 의뢰한 상태다. 

22일 이랜드그룹에 따르면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NC백화점 등 오프라인 점포의 절반 정도가 휴점을 하거나 부분 영업을 하는 등 피해를 보고 있다.

공격은 오늘 새벽 사내 네트워크 시스템으로 시작됐으며 인지 후 사내 네트워크 시스템의 일부를 차단했다.

랜섬웨어는 사용자 컴퓨터의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악성 코드다.

이에 따른 영업 차질은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의 점포 50여곳 중 23곳이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복구 작업을 통해 최대한 빨리 영업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