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이미 다 올라간걸요"···'규제 막차' 온상 된 부산·대구·김포
[르포] "이미 다 올라간걸요"···'규제 막차' 온상 된 부산·대구·김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업계 "예상된 결과, 큰 혼란 없었다"
투자 수요 억제 효과···하락 전환은 '글쎄요'
부산 해운대구 일대 아파트 전경. (사진= 박성준 기자)
부산 해운대구 일대 아파트 전경. (사진= 박성준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이미 가격이 올라갈대로 올라간 상황에서 규제지역 들어간다고 하니 적용되기 전으로 사람들이 몰려든 감이 없지 않아요. 적용을 시켜놔야 좀 거품도 빠지곤 하겠지만 그동안의 상승세가 이미 말도 안되는 상황이었죠." (부산 해운대구 H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

11.19 전세대책과 함께 비규제지역으로 집값이 과열됐던 부산과 김포 등지가 규제지역으로 새롭게 추가됐다. 현장에서는 이들 지역이 규제에 포함되면서 이후 집값이 일부 조정될 지도 모른다는 예상도 나오지만, 이미 수억원씩 뛰어버린 집값이 하락전환하기에는 시기가 이미 늦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20일 조정대상지역에 포함된 부산 해운대구, 대구 수성구, 김포시 내 부동산 일대 분위기는 침착했다. 이들 지역은 지난 몇 주 동안 각종 아파트 매매가격 등 집값 통계 수치에서 가장 높은 상승폭을 기록한 곳들로 이번 전세대책 발표와 함께 규제지역으로 포함될 것이란 전망이 유력하게 점쳐졌다.

하지만 규제지역에 들어갈 것이란 소문이 돌면서 집값은 이미 수억원씩 뛴 실정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부산 수영구 남천동에 위치한 삼익비치 아파트 전용면적 148㎡는 지난 7월 16억원(8층)에 매매거래가 이뤄졌지만, 지난달 24억원(11층)에 거래되면서 3개월 새 8억원이 뛰었다. 해운대구 중동 '해운대 엘시티 더샵' 전용 186㎡는 지난 9월 35억원을 돌파했다. 한 달 전만 하더라도 이 아파트 평균 매맷값은 28억원 수준이었다.

때문에 시장에선 이미 '예상했던 결과'라는 반응으로 큰 혼란은 빚어지지 않았고, 낙관적인 기대를 하는 현지 부동산들이 대부분이었다. 부산·대구의 경우 지방·광역시 집값 상승을 이끌었던 대표적인 급등지역이었던 데다 앞서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곳들의 상황을 고려하면 '상승 억제 효과'는 있었을지 모르나 하락세로 전환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것이다.

김포 풍무동 K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대책 발표 당일 늦은 시각에 초치기로 급히 들어가려 하거나 팔고 나오려는 이들의 거래가 몇 건 발생하기는 했지만 전반적인 분위기는 크게 요동치지 않는 모습"이라면서 "규제지역에 들어갔기 때문에 당분간 잠잠한 모습을 보이기는 하겠지만 크게 떨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부산 해운대구 B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거래 매물이 현재는 거의 묶여 있는 상황"이라면서 "집갑 과열 양상의 파도가 치면 마린시티 일대부터 높게 일렁인 뒤 인근 지역으로 서서히 흘러가는 데 최근 반여 일대까지 가격이 치솟았던 것을 고려하면 규제지역에 들어가는 현 시점은 이미 집값 상승의 끝물이 아니었을까 싶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지방 광역시에서는 위축이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도 제기된다. 대구 수성구 D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조정대상지역은 비규제지역과 비교해 상당히 불리한 내용들이 많다"라며 "투기과열지구로 전매제한은 물론 앞으로는 양도세 중과 등의 세제와 대출 규제 등도 함께 적용되기 때문에 20~30% 하락할 지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과열 양상을 꺼트릴 수 있을지 모르나, 하락 국면에 접어들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정책·규제 영향으로 거래량이 떨어지게 되고 추가 진입 수요도 줄어 조정 양상을 보이는 등 효과는 있을 것"이라면서도 "전셋값 급등의 외부 변동 요인에 따라 신축 등 '똘똘한 한 채'로 수요가 집중될 수 있다. 정량적 요건을 충족시키기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보니 항상 규제지역 지정이 늦는 감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