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호나이스 얼음정수기, 가을에도 인기 이어간다
청호나이스 얼음정수기, 가을에도 인기 이어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음정수기 판매 전년 가을철 대비 20% 증가
청호나이스 모델 임영웅과 살균얼음정수기 세니타 (사진=청호나이스)
청호나이스 모델 임영웅과 살균얼음정수기 세니타 (사진=청호나이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청호나이스는 얼음정수기 판매가 여름 성수기를 넘어 가을에도 증가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청호나이스에 따르면 가을철(9~10월) 얼음정수기 판매가 전년 동기간 대비 약 20% 증가했다.

2003년 얼음정수기를 출시한 청호나이스는 이후 와인셀러 얼음정수기, 초소형 카운터탑 얼음정수기, 커피얼음정수기, 탄산수얼음정수기 등을 출시하며 얼음정수기의 역사를 만들어 온 기업이다. 

특히 '살균얼음정수기 세니타' 시리즈는 현재 청호나이스 전체 얼음정수기 판매의 약 35%를 차지하고 있는 대표 제품으로, 최근엔 임영웅 모델의 광고영상인 '내가 지켜줄게요' 유튜브 조회수가 300만뷰를 돌파하기도 했다.

회사는 얼음정수기 판매 증가가 이어진 이유로 냉정수기와 전기요금을 비교할 때 거의 차이가 없어 얼음소비량이 다소 줄어드는 계절에도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꼽았다. 또 모델 임영웅을 활용한 청호나이스의 광고·마케팅도 얼음정수기 판매 증가를 견인했다고 봤다.

원광직 청호나이스 마케팅부문 이사는 "얼음정수기는 이제 사계절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프리미엄 제품"이라며 "청호나이스는 얼음정수기의 원조 기업으로서 국내를 넘어 해외시장에서도 얼음정수기가 인정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