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 판매' 옵티머스 펀드 만기···개인분 결국 전액 '상환연기'
'NH투자 판매' 옵티머스 펀드 만기···개인분 결국 전액 '상환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H투자증권
사진=NH투자증권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이 NH투자증권을 통해 판매한 마지막 사모펀드가 만기를 맞으면서 상환이 중단됐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NH투자를 통해 판매된 옵티머스크리에이터 53·54호 펀드가 이날 만기를 맞아 상환이 연기됐다.

6개월 만기인 두 펀드는 지난 5월 21일 총 140억원 규모로 설정됐는데, 옵티머스 펀드의 부실 문제가 조만간 터질 것이란 예상이 이미 나오던 시점이었다.

두 펀드 만기가 도래하면서 NH투자를 통해 일반 투자자에게 판매한 옵티머스 관련 펀드는 모두 정상 상환이 언제인지 기약할 수 없는 상태가 됐다.

금감원 발표에 따르면 NH투자에서 판매해 환매 중단된 펀드 규모는 총 4327억원, 이 가운데 개인 가입 규모는 2092억원이다.

NH투자 판매 펀드들의 만기가 모두 도래하면서 만기가 지나지 않은 펀드는 하이투자증권을 통해 에이치엘비에 판매된 '옵티머스SMART 3호'만 남게 됐다.

옵티머스 사태가 불거지기 불과 며칠 전인 6월 11일 300억원 규모로 판매된 이 펀드는 내달 만기를 앞두고 있다.

앞서 금감원은 옵티머스 펀드 회계 실사 보고서를 공개하고 예상 회수율이 최소 7.8%에서 최대 15.2%에 불과하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