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故이병철 33주기 추도식서 "사업보국 계승 발전"
이재용, 故이병철 33주기 추도식서 "사업보국 계승 발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기업은 사회에 희망을 줘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경기 용인 선영에서 열린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 삼성 선대회장의 33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추도식에는 이 부회장과 홍라희 삼성미술관 리움 전 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과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전 계열사 사장단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이 부회장은 선영 바로 옆에 위치한 삼성인력개발원 호암관에서 사장단과 오찬을 함께 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고 이건희 회장 장례시 함께 해 준 사장단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늘 기업은 국민경제에 도움이 돼야 한다"며 "사회에 희망을 드릴 수 있어야 한다고 가르치셨던 회장님의 뜻과 선대회장님의 사업보국 창업이념을 계승 발전시키자"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