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개도국 취약계층 지원 '착한 한류 프로젝트' 추진
신한카드, 개도국 취약계층 지원 '착한 한류 프로젝트'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카드)
(사진=신한카드)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신한카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개발도상국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민관협력 글로벌 사회공헌 관련 업무 협약을 체결, '착한 한류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착한 한류 프로젝트는 한국 기업의 CSR 활동과 연계, 문화를 매개로 지원 국가에 대한 사회적 기여 및 지속 가능한 공유가치 창출을 위한 사업이다. 진흥원은 2012년부터 총 60여건의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신한카드는 그간 진행해왔던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역량과 진흥원의 국제협력 노하우를 결합해 베트남·인도네시아·카자흐스탄·미얀마 등 글로벌 진출 4개국의 취약계층 아동 대상으로 K-방역물품, 문학도서, 학습용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글로벌 진출 4개국에 6개의 해외 아름인 도서관을 구축, 도서는 물론 노트북, 빔프로젝터, 책장 등의 학습 용품을 지원해 왔다. 또 해외법인 진출 초기부터 법인 자체적으로 임직원 헌혈행사, 보육시설 방문, 도서기부 행사 및 K-진단키트 기부 등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문화 예술 관련 사회공헌 활동을 함께 진행함으로써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의 다변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신한금융그룹의 ESG 전략과 연계,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기업시민으로서의 사회의 책임을 다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