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미 릴리사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생산
삼성바이오로직스, 미 릴리사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생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DA  긴급사용승인 품목, 올 5월 계약 맺고 초기 물량 전달 
인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인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일라이릴리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생산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5월 릴리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위탁생산(CMO) 계약을 맺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릴리와 협업해 계약 체결 5개월만인 지난달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에 부합하는 초기 물량을 생산하고 릴리에 전달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의약품 생산에 필요한 기술 이전 기간을 3개월로 단축했다.

릴리의 항체치료제 LY-CoV555는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한 환자의 혈액에서 항체를 추출해 만든 제품이다. 이달 10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코로나19 경증 환자 대상 치료제로 긴급사용승인(EUA)을 받았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고객 만족을 극대화하고자 하는 당사 목표와, 코로나19 종식을 앞당기겠다는 사명감으로 고품질의 치료제를 역대 최단 기간에 생산해 릴리에 제공할 수 있었다"며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세계 환자들에게 안정적이고 신속하게 치료제를 공급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비드 릭스 릴리 회장은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중화 항체의 중요성이 입증되고 있으며, 바이오 의약품 산업계에서는 중화 항체의 글로벌 공급을 늘리기 위해 빠르고 효율적인 협업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계약으로 릴리는 생산 능력을 안정적으로 보강함은 물론 세계 환자들에게 릴리 항체 치료제를 더욱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