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연합회장 후보 7명 확정···김광수·민병두·이정환 포함
은행연합회장 후보 7명 확정···김광수·민병두·이정환 포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르면 다음주 최종 1인 결정
은행연합회 전경. (사진=은행연합회)
은행연합회 전경 (사진=은행연합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차기 은행연합회장 롱리스트가 17일 확정됐다. 업계 안팎에서 거론되던 유력 후보들이 모두 포함됐고 예상 외 '깜짝 인사'는 없었다.

은행연합회 이사회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한 호텔에서 2차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를 열고 후보군(롱리스트)을 확정했다. 롱리스트에는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김병호 전 하나금융그룹 부회장, 민병덕 전 KB국민은행장, 민병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이대훈 전 NH농협은행장,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 등 7명이 포함됐다.

은행연합회장은 단독 후보를 내는 것이 관례다. 단독 후보는 다음주 열릴 3차 회추위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이날 회추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차기 회의에서 (단독 후보) 결론을 내는 것으로 정했다"며 "마지막까지 잘 마무리해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