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제일은행, 3분기 순익 1829억원···전년比 28%↓
SC제일은행, 3분기 순익 1829억원···전년比 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C제일은행)
(사진=SC제일은행)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SC제일은행은 올해 3분기 누적 연결기준 1829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해 전년 동기의 2545억원보다 28.1%(716억원) 감소했다고 16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749억 원으로 전년 동기의 3301억원보다 16.7%(552억원) 줄었다. 이는 주로 코로나19 충격에 따른 전반적인 경제 여건 악화로 인해 충당금전입액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이자수익의 경우 두 번에 걸친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하 등 시장 여건 악화로 인한 순이자마진(NIM) 하락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영업기반 강화를 통한 대출자산 확대 및 저원가성 예금 예치로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증가했다. 

비이자수익의 경우 자산관리(WM) 부문과 외환 트레이딩 부문의 실적이 호조를 보였으나 전년에 발생한 일회성 부실채권 매각이익 및 투자유가증권 평가이익의 기저효과가 사라진 여파로 전년 동기보다 감소했다.

비용의 경우 통상적인 인건비 상승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비용관리 및 특별퇴직 실시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보다 소폭 줄었다.

총자산순이익률(ROA) 및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전년 동기보다 각각 0.19%p 및 2.13%p 하락한 0.31%, 5.34%로 낮아졌다.

대손충당금전입액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보수적인 리스크 관리 강화 조치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총자산 규모는 지난해 9월(72조7316억원)보다 9조8914억원(13.6%) 늘어난 82조623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부동산 PF(프로젝트파이낸싱) 대출과 가계대출, 기업금융 부문의 금융시장 관련 거래 등이 고루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9월 말 현재 0.34%로 1년 전보다 0.18%p 개선됐고, 연체율은 0.15%로 0.12%p 개선됐다.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은 9월 말 기준 15.53%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