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취급액 코픽스, 한달만 하락···주담대 금리 내릴 듯
신규취급액 코픽스, 한달만 하락···주담대 금리 내릴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잔액 코픽스도 일제히 하락
자료=은행연합회
자료=은행연합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은행권 변동형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의 금리산정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10개월 만에 반등했던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도 한 달 만에 다시 하락했다. 이에 따라 내일부터 코픽스에 연동되는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도 일제히 낮아질 전망이다.

은행연합회는 10월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가 전월 대비 0.01%p 하락한 0.87%를 기록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지난해 11월(1.63%) 이후 9개월 연속 하락세를 기록하다 9월 0.08%p 반등한 뒤 한 달 만에 다시 내려갔다.

10월 신(新)잔액 기준 코픽스는 1.00%로 전월 대비 0.04%p 떨어졌다. 같은 기간 잔액 기준 코픽스도 0.05%p 하락한 1.25%를 기록했다. 신·잔액 기준 코픽스는 모두 역대 최저 수준이다.

코픽스가 하락하면서 오는 17일부터 코픽스 연동 주담대 변동금리도 내려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최근 은행들이 가산금리·우대금리 조정 등을 이유로 코픽스가 내렸음에도 주담대 금리를 올리는 경우가 있어 향후 추이를 살펴봐야 한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자금의 가중평균금리다.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 금리가 인상되거나 인하될 때 이를 반영해 상승 또는 하락한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해당 월에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됨에 따라 상대적으로 시장금리 변동이 신속히 반영되는 특징이 있다"며 "코픽스 연동 대출을 받고자 하는 경우 코픽스 특징을 충분히 이해한 후 신중하게 대출 상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 고객이 은행 대출 창구에서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한 고객이 은행 대출 창구에서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