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家 구본준 고문 '分家'···상사·하우시스 등 계열 분리
LG家 구본준 고문 '分家'···상사·하우시스 등 계열 분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말 이사회서 결정할 듯···'장자 상속 후 계열 분리' 전통 계승
구본준 부회장.(사진=LG그룹)
구본준 부회장.(사진=LG그룹)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LG그룹이 LG상사와 LG하우시스, 판토스 등을 계열 분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 구본무 LG회장의 둘째 동생인 구본준 LG그룹 고문이 이들 계열사의 경영권을 갖고 독립하는 방식이다. 

16일 재계에 따르면 LG는 계열 분리 방안이 마련되는 대로 이르면 이달 말 이사회를 열어 이 같은 계열분리 방안을 확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구 고문은 고(故)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셋째 아들이며, 고 구본무 LG 회장의 동생이다. LG그룹의 장자 승계 원칙에 따라 구광모 현 LG 회장이 2018년 그룹 회장에 취임하면서 LG 안팎에서는 끊임없이 구 고문의 계열 분리 가능성이 제기돼왔다. 

앞서 LG상사는 지난해 LG그룹 본사 건물인 여의도 LG트윈타워 지분을 ㈜LG에 팔고 LG광화문 빌딩으로 이전했다. 또 구광모 회장을 비롯한 오너 일가는 2018년 말 보유하고 있던 LG상사의 물류 자회사인 판토스 지분 19.9%도 매각하는 등 계열 분리 사전작업을 해왔다.

구 고문은 LG 지주사인 (주)LG 지분 7.72%를 보유한 2대 주주다. 구 고문이 보유한 지분 가치는 약 1조원으로, 이를 매각해 LG상사와 LG하우시스 등 지분을 인수하는 형태로 독립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지주회사인 ㈜LG는 LG상사 지분 25%, LG하우시스 지분 34%를 쥔 최대 주주다. LG상사는 그룹의 해외 물류를 맡는 판토스 지분 51%를 보유하고 있다. 분리 대상인 LG상사, 판토스, LG하우시스 등의 매출은 LG그룹 전체 매출의 10%에 약간 못 미친다. 이는 주력사업인 전자와 화학을 보존하면서 지배 구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2018년 구광모 회장 취임 직후에는 LG이노텍, LG디스플레이 등 전자 계열의 분리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으나, 이들 회사는 LG전자의 미래 먹거리와 직결돼 있는 회사여서 당시에도 계열 분리가 불가능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이번 계열분리로 그간 LG전자와 화학 등 주요 고객과 판토스간 내부거래 비율이 60%에 달해 공정거래위원회의 표적이 돼온 자회사 일감몰아주기 문제도 자연스레 해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번에 계열에서 분리할 LG상사의 시가총액은 7151억원, LG하우시스는 5856억원으로 규모가 크지 않아 구 고문의 현재 지분 가치로 충분히 충당이 가능한 수준이라는 게 재계의 평가다.

LG그룹이 이번에 계열분리를 결심한 데는 구광모 회장이 취임 3년을 맞으면서 시기적으로도 적당한 때가 됐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구 고문의 계열분리는 선대부터 이어온 LG그룹의 전통을 따르는 것이다. LG그룹은 선대 회장이 별세하면 장남이 그룹 경영을 이어받고, 동생들이 분리해 나가는 '형제 독립 경영' 체제 전통을 이어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