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향] 전세 품귀로 서울 외곽·비규제 지역 매수 이어져 
[주간동향] 전세 품귀로 서울 외곽·비규제 지역 매수 이어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수요, 중저가 아파트 매수 전환 이어져
서울 중랑·노원, 경기 김포·안양 등 상승 견인 
자료=부동산114
자료=부동산114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전세 품귀 현상으로 전세 수요가 중저가 아파트 매수에 적극 나서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은 노원과 중랑, 구로 등 외곽지역이 오름세를 주도했고 경기도는 비규제지역인 김포(김포한강 신도시)와 서울 접근성이 양호한 안양(평촌 신도시)이 상승폭을 키웠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6% 올라 지난주와 같은 변동률을 기록했다. 재건축 아파트가 0.11% 올랐고 일반 아파트는 0.06% 상승했다. 재건축 아파트는 강남권 소재 개별 단지 이슈로 호가가 오르면서 상승폭을 키웠지만 전반적으로 매수세는 위축된 상황이다. 이밖에 경기·인천이 0.10% 올랐고 신도시는 0.15% 상승했다.

서울은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전세 수요가 매매로 전환되는 분위기가 계속됐고 도심 업무시설 주변 지역도 오름폭이 컸다. 지역별로는 △중구(0.14%) △노원(0.11%) △송파(0.10%) △강동(0.09%) △영등포(0.09%) △중랑(0.09%) △구로(0.08%) △양천(0.08%) △용산(0.08%) △은평(0.08%) 등이 올랐다.  

신도시는 비규제지역으로 실수요와 투자수요가 유입되고 있는 김포한강과 서울 접근성이 비교적 좋은 평촌이 가격 상승을 주도했다. 지역별로는 △김포한강(0.39%) △평촌(0.29%) △중동(0.20%) △분당(0.17%) △파주운정(0.15%) △광교(0.15%) 등이 올랐다. 경기·인천은 △김포(0.20%) △안양(0.18%) △성남(0.15%) △수원(0.15%) △용인(0.15%) △화성(0.14%) △고양(0.13%) △광명(0.13%) 등이 올랐다. 

수도권 전세시장은 전세 매물 부족이 이어지면서 서울이 0.18% 상승했고 경기·인천과 신도시가 각각 0.14%, 0.13% 올라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 전세시장은 매물 부족으로 25개 구가 모두 오른 가운데 △관악(0.39%) △노원(0.31%) △강동(0.27%) △송파(0.27%) △강서(0.24%) △강남(0.21%) △도봉(0.21%) 순으로 올랐다. 신도시는 △김포한강(0.27%) △위례(0.23%) △중동(0.20%) △광교(0.19%) △평촌(0.18%) 순으로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안양(0.23%) △광명(0.22%) △김포(0.21%) △성남(0.20%) △의왕(0.20%) △화성(0.20%) △용인(0.18%) △고양(0.17%) △남양주(0.17%) 등이 올랐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전세 매물 부족 현상이 장기화되면서 집값을 밀어 올리는 현상이 경기 지역으로 퍼지고 있는 분위기"라며 "하지만 세부담과 거주요건 강화 등 부동산 규제와 가격 급등에 따른 피로감으로 거래는 제한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집값 상승폭이 더 확대될 경우 추가 상승에 대한 조바심으로 시장을 관망하던 내 집 마련 수요까지 자극할 수 있어 주택시장에 불안요인이 더 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