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홈플러스와 데이터사업 업무협약 체결
신한카드, 홈플러스와 데이터사업 업무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약식이 진행된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안중선 신한카드 라이프인포메이션그룹장(왼쪽)과 장중호 홈플러스 마케팅부문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안중선 신한카드 라이프인포메이션그룹장(왼쪽)과 장중호 홈플러스 마케팅부문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신한카드는 국내 대형 유통사인 홈플러스와 함께 유통 품목 데이터와 카드 소비 데이터를 결합한 공동 신사업 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가 보유한 빅데이터와 데이터 분석 역량을 토대로 홈플러스에서 구매한 품목 데이터와 다양한 영역의 카드 소비 데이터를 결합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신한카드와 홈플러스의 카드 소비 가명 결합 데이터를 활용하면 제조사들이 자사 제품 구매 고객과 타사 구매 고객의 성·연령·라이프스타일 등 특성을 비교 분석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얻은 인사이트를 신상품 개발 및 특정 고객층 대상 프로모션에 활용할 수 있다.

이러한 결합 데이터는 상품화를 통해 금융데이터거래소, 한국데이터거래소 등에서 제조사·광고사·공공기관 등이 구매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결합 데이터 분석을 통해 강화된 양사 내부 고객에 대한 인사이트를 기반으로 정기 구독 등 큐레이션 서비스와 라이프스타일별 특화 클럽을 개발하는 등 공동 마케팅 사업도 추진한다.

신한카드는 신한금융그룹의 '디지털 후견인제'에 따른 빅데이터 후견사로서 데이터 얼라이언스를 지속 확대하고, 이를 그룹 내에 전파하여 다양한 형태의 협업 모델을 발굴해나갈 계획이다. 디지털 후견인제는 신한금융지주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각 계열사에게 한 가지씩 배분해 책임과 권한을 강화한 디지털 전환 강화 제도다.

안중선 신한카드 라이프인포메이션그룹장은 "이번 협약은 유통업계와 카드업계의 데이터 결합을 통해 그 동안 시도하기 어려웠던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개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며 "신한금융그룹의 네오(N.E.O) 프로젝트와 연계, 신한카드의 데이터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는 물론 나아가 정부의 뉴딜정책 일환인 국내외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일조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