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號 뉴삼성 첫 행보 '디자인 경영'
이재용號 뉴삼성 첫 행보 '디자인 경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D 캠퍼스 디자인 전략회의 참석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에서 첫번째)이 서빙·배달·안내 등이 가능한 로봇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에서 첫번째)이 서빙·배달·안내 등이 가능한 로봇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미래 디자인 전략회의를 열고 '디자인 경영' 의지를 강조했다. 

삼성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우면동에 있는 서울R&D 캠퍼스에서 디자인 전략회의를 주재했다.

삼성전자는 2016년부터 사업부별 디자인 전략회의를 진행해 왔지만 올해 처음으로 이재용 부회장 주관으로 전사 통합 디자인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는 인공지능(AI), 5세대 이동통신(5G) 및 사물인터넷(IoT) 기술 등 발달로 기기 간 연결성이 확대되고 제품과 서비스의 융·복합화가 빨라지는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아우르는 '통합 디자인 역량'이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이 부회장이 이건희 회장 별세 후 첫 경영 행보로 미래 디자인 전략회의를 주재한 것은, 이 회장의 '디자인 경영'을 한 차원 더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이 부회장은 부친인 고(故) 이건희 회장이 지난달 25일 별세한 후 이날 공개 경영 행보를 재개했다.

특히 2016년부터 디자인 전략회의를 사업부별로 진행하던 것과 달리 올해는 이 부회장이 직접 전사 통합 디자인 전략회의를 주관했다.

이는 이건희 회장의 '디자인 경영'을 한 차원 더 발전시키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이건희 회장은 1996년 제품 성능 만으로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디자인 혁명의 해'를 선언하는 등 과거 일찍부터 디자인의 중요성을 강조해왔다.

이날 회의는 김현석 삼성전자 CE 부문 대표이사, 고동진 IM부문 대표이사, 한종희 VD사업부장, 노태문 무선사업부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등 세트 부문 경영진과 승현준 삼성리서치 연구소장, 이돈태 디자인경영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이 부회장과 경영진은 진 리드카(Jeanne Liedtka) 버지니아대학 다든 경영대 부학장, 래리 라이퍼(Larry Leifer) 스탠포드대학 디스쿨 창립자 등 세계 석학들의 인터뷰 영상을 통해 최신 디자인 트렌드와 혁신 사례를 공유했다.

이 부회장은 가정에서 운동·취침·식습관 등을 관리해주는 로봇, 서빙·배달·안내 로봇, 개인 맞춤형 컨텐츠 사용 등이 가능한 안경 형태의 웨어러블(착용형) 스마트 기기 등 차세대 디자인이 적용된 시제품들도 체험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디자인에 혼을 담아내자"며 "다시 한번 디자인 혁명을 이루자"고 말했다.  이어 "미래를 위해 끊임없이 도전하자"며 "도전은 위기 속에서 더 빛난다. 위기를 딛고 미래를 활짝 열어가자"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제품의 성능만으로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1996년 '디자인 혁명'을 선언하고, △디자인경영센터 설립 △글로벌 디자인 거점 확대 △디자인 학교(SADI) 설립을 통한 인재 발굴 및 양성을 추진해왔다.

삼성전자는 디자인경영센터와 디자인 학교(SADI)를 설립하고 글로벌 디자인 거점을 확대하며 인재 양성에 주력해왔다.

현재는 서울, 샌프란시스코, 런던, 뉴델리, 베이징, 도쿄, 상파울루 등에 위치한 글로벌 디자인연구소 7곳에서 디자이너 15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