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SAT, '2020 국제해양·안전대전' 참가
KT SAT, '2020 국제해양·안전대전' 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 기술 적용된 해상용 및 항공용 위성통신 안테나와 위성통신 솔루션 선봬
'2020 국제해양·안전대전' 개최일 첫 날인 11일 이원호 KT SAT 사업총괄(오른쪽)이 김병로 해양경찰청 차장에게 해상 및 항공에서 활용되는 위성통신 솔루션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KT SAT)
'2020 국제해양·안전대전' 개최일 첫 날인 11일 이원호 KT SAT 사업총괄(오른쪽)이 김병로 해양경찰청 차장에게 해상 및 항공에서 활용되는 위성통신 솔루션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KT SAT)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KT SAT이 11일부터 13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인천광역시와 해양경찰청이 주최하는 '2020 국제해양∙안전대전'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개최 5회째를 맞이하는 국제해양∙안전대전은 해양 및 안전장비 특화 전시회로 올해 90여 개의 기업이 참가한다.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을 고려해 대면 전시회와 온라인 전시회를 동시 개최하는 하이브리드 형태로 운영된다.

KT SAT은 지난 2015년부터 매회 참여해 다양한 해양 특화 위성통신 솔루션을 선보여 왔다. 올해는 최신 기술이 적용된 해상용 위성 안테나, 항공용 위성 안테나와 휴대형 안테나를 활용한 각종 재해·재난 대응을 위한 위성 활용 솔루션을 소개한다.

KT SAT은 이번 전시회에서 가장 기준이 높은 미 국방성 규격을 만족하는 해상용 위성 안테나와 세계 최초로 Ku밴드에서 Ka 밴드 전환이 가능한 85cm 해상용 위성 안테나를 선보인다. KT SAT은 지상망 구축이 어려운 해양에서도 고성능의 안테나를 이용해 해경과 대형 선사에 안정적인 데이터 서비스 등의 해양 위성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항공기 내 정보·감시·정찰(ISR)을 위해 광대역 통신이 가능한 항공용 위성통신 안테나도 처음 선보인다. 안테나는 KT SAT 무궁화 위성과 결합하면 고속 통신 제공뿐만 아니라 다양한 플랫폼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T SAT은 항공에 특화된 위성 안테나 장비 전시를 통해 항공 위성통신의 불모지인 국내에서 새바람을 일으킬 계획이다.

이외에도 관람객들은 무궁화 위성을 활용한 선박과 지상 통제센터 간 화상회의 솔루션 체험, 통신 장비 소실 시에도 LTE 서비스와 데이터 이용이 가능한 위성LTE 등 재해, 재난 상황에서도 이용 가능한 솔루션도 상담받을 수 있다. 온라인 전시회에서 1대 1 문의도 가능하다.   

송경민 KT SAT 대표는 "위성통신은 지상망 구축이 어려운 환경, 특히 해양과 상공에서의 활용도가 무궁무진하다"며 "고품질의 해양 위성통신 서비스 및 항공 솔루션을 통해 대한민국 통신 안전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