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에스티, 중국 항서제약서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도입 
동아에스티, 중국 항서제약서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중표적 융합단백질, 국내 독점 개발 및 판매 권리 확보
로고=동아에스티
동아에스티 로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동아에스티는 중국 항서제약과 차세대 면역항암제인 이중 표적 융합단백질 SHR-1701 도입 계약을 맺었다고 11일 밝혔다.

계약에 따라 동아에스티는 항서제약이 중국에서 개발 중인 SHR-1701의 국내 독점 개발 및 판매 권리를 확보했다. 항서제약은 동아에스티로부터 계약금과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 상업화 후 판매 로열티를 받고 완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동아에스티에 따르면 SHR-1701은 특정 단백질 두 가지(TGF-βRII, PD-L1)를 동시에 억제하는 이중 표적 융합단백질이다. 암세포의 면역반응 회피와 전이를 억제하는 효과를 낸다. 암세포의 섬유화를 억제해 면역세포와 약물로부터 암세포를 보호하는 물리적 장벽을 제거하는 특징이 있다. 현재 중국에서 비소세포폐암, 췌장암, 담도암, 자궁경부암 같은 고형암에 대해 임상 1상과 2상이 진행되고 있다.

동아에스티는 이중 국내에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암 종류를 선별해 향후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직 구체적인 개발 방향은 정해지지 않았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항서제약의 차세대 면역항암제 도입을 통해 항암제 파이프라인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다양한 암에 효과가 기대되는 만큼 항서제약과 긴밀한 협력을 기반으로 성공적인 국내 개발이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