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투자금 4700억 '허공으로'···회수율 최소 7.8%
옵티머스 투자금 4700억 '허공으로'···회수율 최소 7.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액 회수' 가능 45억원···1631억원, 횡령·돌려막기로 '실사 제외'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5000억여원 규모의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예상 회수율이 10% 안팎에 그쳐, 대부분 자금을 회수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금융감독원이 삼일회계법인으로부터 제출받은 옵티머스 펀드 회계 실사 보고서에 따르면, 펀드 예상 회수율은 최소 7.8%에서 15.2%에 불과하다. 85%가 넘는 펀드 자금이 증발한 셈이다. 회수 금액은 401억원~783억원 규모에 그친다. 

삼일회계법인은 지난 7월부터 실사에 돌입, 옵티머스운용의 총 46개 펀드 설정금액(5146억원) 중 실사 대상이 된 최종 투자처 63개, 투자금액 3515억원으로 파악했다. 나머지 금액인 1631억원은 횡령, 돌려막기 등으로 실사를 할 수 없고, 현금·예금이나 타운용사 이관 펀드는 실사에서 제외됐다.

옵티머스 측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1277억원) △주식(1370억원) △채권 724억원, 기타 145억원 등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옵티머스 펀드에 총 유입된 돈은 펀드 설정금액에 이자, 외부자금 등을 합쳐 총 5745억으로 집계됐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삼일회계법인은 펀드 회수율 산정을 위해 63개 투자처에 대한 채권보전조치 가능성, 담보권 확보 여부, 사업진행 및 회수리스크 분석 등을 실시했다.

그 결과 투자금액 3515억원 중 회수가 의문 시 되는 'C등급'이 2927억원(83.3%)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전액회수가 가능한 'A등급'(45억원) 및 일부 회수가 가능한 'B등급'(543억원)은 16.7%에 불과했다.

금감원은 이번 실사결과를 반영해 기준가 산정 관련 자율 협의체 구성을 추진키로 했다. 다만 기초자산에 대한 펀드의 권리관계가 불분명해 실사결과를 반영한 즉각적인 펀드 기준가 조정은 어려운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투자자 피해 구제를 위해 펀드 이관 방안 등을 논의하고 분쟁 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후속 조치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자산실사 결과 자금사용처가 미확인된 부분에 대해서도 자산회수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현재 진행 중인 검찰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