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홈쇼핑 합병···"2025년 취급액 25조 목표"
GS리테일-홈쇼핑 합병···"2025년 취급액 25조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결합 심사·주주총회 거쳐 내년 7월 마무리되면 자산 9조 규모 유통기업 탄생
GS리테일 CI.
GS리테일 CI.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GS리테일이 GS홈쇼핑과 합병한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GS리테일이며 합병비율은 1대 4.22주로 GS홈쇼핑 주식 1주당 GS리테일 신주 4.22주가 배정된다.

GS리테일과 GS홈쇼핑은 10일 오전 이사회를 열어 출석이사 만장일치로 합병 안건을 통과시켰다. 당국의 기업결합 심사와 내년 5월 개최 예정인 양사 주주총회를 거쳐 내년 7월까지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합병이 성사되면 자산 9조원, 연간 취급액 15조원, 하루 거래 600만건에 이르는 유통기업이 탄생한다.

GS리테일에 따르면, GS홈쇼핑과 합병은 그동안 협업 등을 통해 시너지 가능성을 확인하면서 신중하게 이뤄졌다. 연초부터 두 회사의 고위 임원이 참여하는 GS유통협의체를 정기적으로 운영하고, 협력 과제를 도출해 실행했다. GS25 점포 판매 와인을 GS홈쇼핑 모바일앱에서 주문을 받거나, GS리테일 콜드체인망을 활용해 GS홈쇼핑 식품류를 당일 배송하고, 공동 기획 상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합병법인 GS리테일은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커머스 플랫폼을 목표로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합하고, 충성도 높은 소비자 확보 및 상품 경쟁력 강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또 적극적인 투자 기회 탐색을 통해 미래 성장 동력 찾기에도 나서기로 했다. 2025년 기준 취급액 25조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2020년 기준 연간 취급액 예상치인 15조원에서 연 평균 10% 이상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모바일을 중심으로 한 채널 통합에 집중해 현재 2조8000억원 규모인 모바일 커머스 채널의 취급액을 7조원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GS리테일은 합병법인 GS리테일의 재무구조가 탄탄하고 투자여력도 충분한 점을 고려하면 수년 내 모든 지표에서 유통업계 최강자를 노릴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GS리테일은 전국 1만5000개 이상의 점포망을 보유하고 있고, GS홈쇼핑은 3000만에 가까운 TV홈쇼핑 시청가구와 함께 1800만명 이상이 사용하는 모바일 쇼핑앱을 운영한다. 국내 유통업계에서 자산 규모로는 롯데쇼핑(33조원)이, 연간 매출액은 이마트(19조원), 거래액은 네이버쇼핑·쿠팡(20조~17조원) 등이 선두권으로 거론된다.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은 "두 회사는 밸류 넘버원이라는 GS의 가치를 공유하면서 온라인과 오프라인 유통시장에서 경쟁력을 키워왔다. 어느 때 보다 경영환경이 불확실하고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시기, 두 회사의 사업역량을 한데 모아 더 큰 고객 가치를 만드는 일에 함께 매진하자"고 말했다.

김호성 GS홈쇼핑 사장은 "GS홈쇼핑은 창립 이후 25년간 TV홈쇼핑 시장의 개척, 멀티미디어 쇼핑 대중화, 모바일 커머스로의 전환, 디지털 역량 강화 등 변신을 거듭해 왔다. 변화를 받아들이고 혁신을 지속하는 GS홈쇼핑 임직원의 DNA가 더 큰 터전 위에서 크게 뻗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