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중앙회, 경영전략회의 개최···"위기 선제 대응"
새마을금고중앙회, 경영전략회의 개최···"위기 선제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가운데)과 임원, 본부장들이 경영전략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새마을금고중앙회)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9일 서울 강남구 중앙본부에서 임원, 중앙본부 부서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사업계획과 예산(안)에 대한 경영전략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올해 주요사업성과 평가와 함께 내년 부서별 사업계획과 목표를 공유하는 한편, 새마을금고 발전을 위한 중앙회 역할을 논의했다.

새마을금고는 올해 자산 200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사회공헌활동과 내부역량 강화에도 힘써왔다. 내년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디지털금융 강화 △저금리 기조 장기화에 대응한 자금운용 개선방안 △외국 새마을금고모델 설립 지원 △금융소비자보호 및 사회공헌예산 확대 △지역사회와 새마을금고의 공동이익 증진을 위한 사업을 확대·추진할 계획이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내년에도 코로나 발 경기침체 여파로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위기에 대한 선제적 대응과 함께 새마을금고와 중앙회의 사회적 책임 완수, 동반성장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