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행 탑승객, 11일부터 코로나 PCR검사 2회 의무화
중국행 탑승객, 11일부터 코로나 PCR검사 2회 의무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출국 스케줄. (사진=주진희 기자)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출국 스케줄. (사진=주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오는 11일 0시부터 한국에서 출발하는 중국행 항공편 탑승객은 국적을 불문하고 탑승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2회 실시해야 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의 해외 입국자 방역 강화 조치를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기편으로 중국을 방문하는 경우 국내 탑승일 기준으로 48시간 이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3시간 이상 간격으로 두 차례 받아야 한다. 부정기편으로 중국에 입국하는 방문객은 탑승일 기준으로 72시간 이내 1차 PCR 검사를 받은 뒤 36시간 이내 2차 검사를 해야 한다.

1차와 2차 검사는 주한 중국대사관에서 지정하는 각기 다른 의료기관에서 실시하도록 했다. PCR 검사 비용은 탑승객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중대본 관계자는 "당초 중국 측은 오는 8일부터 탑승일 기준 48시간 내에 PCR 검사와 항체검사 실시를 요구했으나 우리 정부가 '국내 항체검사 불가·공휴일 PCR 검사의 어려움' 등 국내 상황을 고려해 해당 조치의 시행 유예·완화를 요청했다"며 "그 결과 국내 항체검사가 가능할 때까지 PCR 검사를 2회 실시하기로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는 출발일 기준으로 72시간 이내 발급받은 PCR 음성확인서만 필요했다. 그러나 최근 21일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1000만 명이 발생하는 등 글로벌 확산세가 가팔라지자 중국 정부는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강화된 검역 조치를 취했다.

정부는 중국을 방문하는 우리나라 국민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이날 이후 항공편 예약자들에 대해 중국 정부의 이번 조치를 개별 안내키로 했다. 더해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와 기업인 출입국 종합지원센터 등을 통해서도 관련 내용을 공지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PCR 검사 2회 실시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내 의료기관에 음성확인서의 조기 발급과 공휴일 검사 시행기관 확대 등의 협조도 요청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