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국토부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LCC 최고 수준'
에어부산, 국토부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LCC 최고 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부산 캐빈승무원이 기내 서비스를 하고 있다. (사진=에어부산)
에어부산 캐빈승무원이 기내 서비스를 하고 있다. (사진=에어부산)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에어부산은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019년 항공교통서비스평가'에서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가운데 A등급(최고 수준)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국토부가 주관하는 항공교통서비스 평가는 정보제공을 통한 소비자 알 권리·선택권 보장과 사업자의 서비스 개선을 유도하기 위해 항공사·공항의 서비스 수준에 대해 평가하는 제도로 2013년부터 시행 중이다.

에어부산은 △정시성-국내·국제 △안전성 △소비자 보호 △이용자 만족도 등 총 4개항목에서 정시성·소비자보호의 경우 최고 등급인 'A등급'을, 이용자 만족도 항목에서는 '만족' 평가를 받았다. 특히 이용자 만족도 조사는 국적사 및 외항사 등 52개 항공사 대상으로 이뤄졌고 이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후 발 빠른 방역 체계를 갖춰 탑승객들의 안전한 비행을 위해 앞장 선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에어부산은 현재 전 노선 탑승 게이트 앞 열화상 카메라 비치와 발열 검사 진행, 비대면 공항서비스 강화, 기내 다중이용시설물 상시 소독, 기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을 실시하고 있다.

한편, 에어부산은 지난 2013~2016년 진행된 총 3차례 항공교통서비스평가에서 LCC 중 유일하게 '매우 우수' 등급을 받기도 했으며 지난해 발표한 '2018년 항공교통서비스평가'에서도 국내 항공사 중 가장 높은 이용자 만족도를 기록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