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올레tv 키즈랜드 누적 이용 17억건 돌파
KT, 올레tv 키즈랜드 누적 이용 17억건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학 연기된 3월 6700만건 최다 이용
코로나 이전 대비 '홈스쿨' 이용 60%↑
KT 모델들이 프리미엄 키즈 콘텐츠를 완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는 '올레 tv 프라임 키즈랜드' 요금제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KT 모델들이 프리미엄 키즈 콘텐츠를 완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는 '올레 tv 프라임 키즈랜드' 요금제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KT)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KT가 올레 tv 키즈랜드 출시 2년 반 만에 누적 이용 횟수 17억 건, 누적 이용자 560만명을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키즈랜드를 공식 출시한 2018년 5월부터 2020년 10월까지의 이용 행태를 집계한 결과로, 업계 평균 대비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올레 tv 키즈랜드는 만 3세부터 7세까지의 영유아 전용 IPTV 서비스로, KT가 '놀면서 배우는 tv'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스콜라스틱, 아이코닉스, 대교 등 교육 기업과 협력해 육아 가정에 프리미엄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KT는 국내 최초 '말로 하는 AI tv'를 선보이고 '영어유치원', '책 읽어주는 tv', '홈스쿨' 메뉴를 키즈랜드 홈 전면에 배치해 고객 접근성을 강화한 점, 뽀로로가 설명하는 BBC 공룡다큐 '자연백과' 등 KT만의 차별화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공한 점이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끌어냈다고 분석했다.

올해 키즈랜드 월별 이용 추이를 보면, 코로나19로 개원·개학이 연기된 3월 키즈랜드 이용량이 6700만 건에 달하며 최대 수치를 기록했다. 그중에서도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같은 기간 대비 이용량이 가장 많이 증가한 장르는 홈스쿨이다. 올해 홈스쿨 콘텐츠 누적 이용 건 수는 1200만 건으로, 코로나19 이전 대비 월평균 60%가량 급증했다.

홈스쿨 콘텐츠 안에서 가장 많이 이용한 학습영역은 영어 콘텐츠로, 그 비중이 약 80%에 달한다. 이와 함께 영어유치원의 '스콜라스틱' 메뉴는 지난해 5월 출시한 후 1년 반 만에 누적 이용 횟수 9000만 건을 돌파했으며, 올해 5월부터 제공하고 있는 '스콜라스틱 AI 튜터' 서비스는 지난 6개월간 누적 11만 명이 매일 평균 8분가량 AI 튜터와 함께 영어 말하기 연습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송재호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전무는 "코로나19로 '집콕 육아'가 길어지면서 키즈랜드를 활용해 학습과 놀이를 병행하는 가정이 이전보다 급증했다"며 "가장 많은 부모님이 올레 tv 키즈랜드를 선택해준 만큼 앞으로도 KT는 육아 가정을 지원할 수 있는 양질의 콘텐츠와 혜택을 지속해서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