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굿네이버스, 물류 지원·전담 MOU
CJ대한통운-굿네이버스, 물류 지원·전담 MOU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선 CJ대한통운 GF본부장(사진 오른쪽)과 현진영 굿네이버스 글로벌임팩트 대표가 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이은선 CJ대한통운 GF본부장(사진 오른쪽)과 현진영 굿네이버스 글로벌임팩트 대표가 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CJ대한통운이 사회적경제전문기관인 '굿네이버스 글로벌임팩트'의 해외 수출입 물류를 전담한다.

CJ대한통운은 지난 4일 굿네이버스 글로벌임팩트와 함께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한 '물류전담 및 공동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국제구호개발 비정부 기구(NGO) 굿네이버스는 지난해 3월 국제개발협력사업을 위해 재단법인 굿네이버스 글로벌임팩트를 설립했다. 굿네이버스 글로벌임팩트는 전 세계 37개국에서, 협동조합 및 사회적기업 설립과 운영을 통해 지역사회 내 지속 가능한 경제발전을 돕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이번 협약식을 기반으로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가 운영하는 협동조합·사회적기업에서 생산한 몽골 캐시미어, 방글라데시 주트백 등, 해외 제품의 수출입 물류를 전담하게 됐다. 굿네이버스 글로벌임팩트는 CJ대한통운의 글로벌 네트워크 및 인프라를 활용해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물류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향후 지속적인 상호협력과 사회공헌활동 등을 통해 해외 사회적 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기로 약속했다.

이은선 CJ대한통운 GF본부장은 "미국, 중국, 동남아시아 등 40여개국에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며 "이러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최상의 종합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사회적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협력해 한국 중소·중견기업의 해외 물류를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