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 기업, 기획감시 진행"
한국거래소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 기업, 기획감시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박조아 기자)
(사진=박조아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상장적격성 실질심사대상 기업의 부정거래 등 불공정거래 여부에 대한 기획감시를 진행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상장적격성 실질심사제도는 부실기업의 조기퇴출 등 시장의 건전성 제고를 위해 도입된 제도로서, 상장적격성을 심사해 기업의 퇴출 여부를 결정하는 제도다. 

한국거래소는 "실질심사 대상기업의 경우 횡령·배임, 불성실공시 등 부정거래 가능성이 높고, 상장폐지사유 발생에 따른 매매정지 전 미공개중요정보이용 유인이 높아 면밀한 시장감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실질심사 사유 발생 기업은 지난 10월말 기준 54개사로 전년 동기(36개사) 대비 약 50% 증가하는 등 늘어나는 추세다. 한국거래소는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사유가 발생한 기업 54개에 대해 매매양태를 분석에 나선다. 이를 통해 대상기업의 미공개정보이용, 부정거래 등 불공정거래에 대해 집중 분석 할 계획이다.

특히 횡령·배임 발생 및 불성실공시법인 지정 등 기업의 내부통제 미흡으로 인한 실질심사 사유 발생 기업에 대해선 집중 감시를 진할 계획이다.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실질심사 대상기업의 매매데이터, 공시자료 등 기초 데이터 분석 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며 "최대주주, 임원 등의 지분공시 등 공시자료를 분석해 내부자 추정 계좌 등을 확인 후 해당 계좌 매매양태 심층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분석 결과를 토대로, 불공정거래 혐의가 발견되는 경우 감독기관 통보 등 신속히 처리할 계획"이라며 "향후에도 상장폐지 위험 종목 등 불공정거래 가능성이 높은 상장회사에 대한 기획감시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