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서 잘 터지는 5G는 SKT···빠른 5G는 LG유플러스
수도권서 잘 터지는 5G는 SKT···빠른 5G는 LG유플러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英 시장조사기관 오픈시그널, 서울·인천·부산 조사
3개도시 5G 가용성 30% 근접, 이전 조사보다 상승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서울과 인천에서 5G 서비스가 가장 잘 터지는 회사는 SK텔레콤, 가장 속도가 빠른 회사는 LG유플러스라는 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1일 영국 시장조사기관 오픈시그널에 따르면 6~9월 서울과 인천, 부산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SK텔레콤의 5G 가용성이 3개 도시 모두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LG유플러스, KT등의 순이었다.

5G 가용성은 네트워크의 서비스 범위와 무관하게 사람들이 가장 자주 사용하는 장소에서 5G 네트워크 연결 시간의 비율을 측정한 것으로, 실제 휴대전화 사용 시간 대비 5G에 접속 가능한 시간의 비율이다.

오픈시그널은 "한국의 5G 경험이 꾸준히 개선되고 더 많은 사용자가 5G 단말기로 전환하고 있다"며 "서울과 인천, 부산에서는 5G 속도가 전체 한국 평균보다 더욱 빨랐다"고 평가했다.

업체별, 지역별로는 SK텔레콤이 서울 32.9%, 인천 30.8%, 부산 28.9%였다. LG유플러스는 서울 30.6%, 인천 25.2%, 부산 23.6%였다. KT는 서울 28.4%, 인천 24.4%, 부산 23.2%였다.

전체적으로 3개 도시에서 이통3사의 5G 가용성은 20%를 크게 넘어 30%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앞서 오픈시그널의 6월 발표에서 우리나라 전체 5G 가용성이 15% 수준에 머물렀던 것보다 크게 높아진 것이다.

5G 다운로드 속도는 3개 도시에서 3사 모두 평균 속도가 300Mbps를 여유 있게 넘었다. 서울과 인천을 기준으로 했을 때 LG유플러스가 가장 빨랐다.

업체별, 지역별로는 LG유플러스가 서울 363.7Mbps, 인천 351.7Mbps, 부산 314.8Mbps였다. SK텔레콤은 서울 347.8Mbps, 인천 311.9Mbps, 부산 374.9Mbps였다. KT는 서울 329.3Mbps, 인천 329.5Mbps, 부산 353.9Mbps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