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컨소, 검단신도시 101 역세권 개발사업 협약
롯데건설 컨소, 검단신도시 101 역세권 개발사업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왼쪽에서 세번째)와 이승우 인천도시공사 사장(네번째)이 사업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왼쪽에서 세번째)와 이승우 인천도시공사 사장(네번째)이 사업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롯데건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롯데건설 컨소시엄은 지난 29일 홀리데이 인 인천송도 호텔에서 인천도시공사와 '검단신도시 101 역세권 개발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검단신도시 101 역세권 개발사업은 대지면적 4만9500여㎡, 총사업비 약 1조1800억원에 달하며, 문화·상업·업무·주거시설을 포함한 복합문화공간을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이 개발사업은 수도권 서남부에 위치해 광역 접근이 우수하고 검단역(가칭)이 인접한 역세권 구역으로, 롯데건설 컨소시엄은 이곳에 문화와 상업이 어우러진 상징적 랜드마크 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롯데건설 컨소시엄은 롯데건설을 비롯해 금호산업 등 6개의 법인이 참여했다. 대표사인 롯데건설이 금호건설과 함께 책임준공을 하게 되며, 재무출자자 3개사가 안정적인 자금조달을 진행하고 복합개발 수행 경험이 있는 SDAMC가 전략적 출자자 역할을 맡았다. 

롯데건설 컨소시엄은 고층의 게이트타워와 스카이 브릿지를 설치해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건설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검단역(가칭) 역세권 전체가 활성화되도록 필수 시설을 블록별로 분산 배치했다. 멀티플렉스, 문화센터 등 개발 필수 시설에는 그룹사 및 핵심 테넌트를 입점시킬 계획이다.

앞으로 롯데건설 컨소시엄은 인허가 등의 절차를 거쳐 2022년 7월 착공해 2026년 상반기에 준공할 계획이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는 "대규모 복합개발사업의 성공적 사업수행 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컨소시엄을 구성했다"며 "인천도시공사와 협업하여 검단101 역세권 개발사업이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최고의 랜드마크 단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