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 '차세대 국가융합망' 백본망 사업자 선정
SKB, '차세대 국가융합망' 백본망 사업자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융합망 구축 전후 구성도. (사진=SK브로드밴드)
국가융합망 구축 전후 구성도. (사진=SK브로드밴드)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브로드밴드는 차세대 국가통신망의 핵심 인프라인 '국가융합망 백본망 구축·운영 사업'을 수주, 행정안전부 산하 국가정보자원관리원과 최종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그 동안 정부는 부처마다 개별적으로 국가통신망을 운영해 왔으나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로 대변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공공서비스를 혁신하기 위해 48개 정부부처를 하나의 백본망으로 연결하는 차세대 국가융합망을 구축하기로 한 바 있다.

SKB 관계자는 "이번 국가융합망 백본망 구축·운영 사업의 수주는 창사 이래 공공 시장에서 수주한 가장 규모가 큰 사업으로서, 지금까지 기간통신사업자로서 축적해 온 우수한 기술력과 경쟁력을 입증한 쾌거"라고 자평했다.

SK브로드밴드는 이번 사업에서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제1망 사업자로 선정됐다. 제1망은 업무 회선이고, 제2망은 이중화 회선이다.

이번 국가융합망 백본망을 구축하는 목적은 네트워크 자원의 운영 효율성을 증대시키고, 국가가 보유한 민감 정보의 보안성을 강화하는 것이다.

이방열 SK브로드밴드 기업본부장은 "이번 사업을 수주할 수 있었던 것은 SK브로드밴드와 SK텔레콤이 보유하고 있는 T-SDN·양자암호통신과 같은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을 국가융합망에 적용하기로 한 것이 주효했다"라고 말했다.

SK브로드밴드는 정부 계획에 따라 2021년 3월까지 백본망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순차적으로 48개 중앙부처가 국가융합망 백본망에 연결된다. 

이방열 기업본부장은 "이번 사업수주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국가백본망의 탄생과 더불어 공공시장이 과점 체제에서 경쟁 체제로의 전환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국가융합망 사업은 해저케이블사업, 새만금 데이터센터 등과 함께 SK브로드밴드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