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미국 터프츠와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19 임상
대웅제약, 미국 터프츠와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19 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야경 (사진=대웅제약)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야경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은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미국 임상 2상 시험을 위해 터프츠 메디컬센터(Tufts Medical Center)와 공동 연구 협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DWRX2003은 대웅제약이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약물이다. 대웅제약은 대웅그룹 고유의 약물전달체 기술을 활용해 니클로사마이드를 서방형 주사제로 개발했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터프츠 메디컬센터는 미국 국립보건원(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지원을 받는 병원 중 상위 10%에 속할 정도로 다수의 임상시험을 하고 있다. 임상시험을 주도할 해리 셀커(Harry Selker) 교수는 센터 임상연구보건정책연구소장 겸 임상과학연구소 학장으로, 현재 미국 국립보건원의 지원을 받아 니클로사마이드 경구제를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한 임상 2상 시험 중이다.

대웅제약은 국내, 인도, 호주에서 임상 1상을 마친 후 인종별 안전성 결과를 확보하면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임상 승인 신청 전 사전상담(pre-IND Meeting)을 해 임상 2상을 신청할 계획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니클로사마이드를 연구하고 있는 터프츠 메디컬센터 헤리 셀커 교수와 미국 임상 2상을 협력하게 돼 DWRX2003의 글로벌 임상이 더욱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는 물론 미국, 인도, 필리핀, 호주 연구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해 세계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