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銀, 5억달러 규모 후순위 지속가능채권 발행
KB국민銀, 5억달러 규모 후순위 지속가능채권 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 (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 (사진=KB국민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KB국민은행은 지난 28일 5억달러(약 5675억원) 규모의 10년만기 고정금리 외화 후순위채권을 발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채권은 '코로나19 대응 지속가능 후순위채' 형태다. 발행금리는 미국 10년물 국채금리에 175bp(1bp=0.01%p)를 가산한 수준인 2.518%로 결정됐으며 싱가포르 거래소에 상장된다.

주문에는 135개 기관이 참여해 발행금액의 5배 수준인 26억달러 이상을 확보했다. 가산금리는 최초 제시 금리(이니셜 가이던스) 대비 30bp 절감된 수준이다.

발행 주관은 BNP파리바, 뱅크오브아메리카(BofA) 시큐리티스, 씨티그룹, 미즈호, MUFG, 스탠다드 차타드에서 맡았다. KB증권과 KB증권 홍콩은 보조간사 역할을 수행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미국 및 유럽지역 내 코로나19 재확산과 미국 대선이슈 등으로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한국의 높은 대외신인도와 국내 은행의 양호한 신용도를 바탕으로 글로벌 투자자들의 견조한 수요를 이끌어냈다"고 설명했다.

이번 발행으로 국민은행의 자본적정성은 한층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발행 자금은 지속가능 금융 관리체계에 해당하는 친환경 및 사회 프로젝트를 통해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발행을 포함해 국민은행은 올해 3번의 외화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했다. 지난 4월 코로나19 대응 달러화 공모 채권을 발행했으며 7월에는 유로화 커버드본드를 지속가능채권 형태로 발행한 바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발행을 포함해 올해에만 3번의 외화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하며 ESG경영 실천 선도은행으로서 위상을 공고히 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