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라임 사태' 관련 KB증권 본사 압수수색
검찰, '라임 사태' 관련 KB증권 본사 압수수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증권)
(사진=KB증권)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라임자산운용(라임) 펀드 사기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라임 펀드 판매사 겸 총수익 스와프(TRS) 제공 증권사인 KB증권을 압수수색했다.

28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락현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증권 본사에서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라임 관련 자료들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KB증권이 라임 국내 펀드의 불안전 판매와 부실 운영에 일부 연루돼있다고 보고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금감원은 KB증권이 라임과 맺은 TRS 계약과 관련해 검사를 진행한 뒤 일부를 검찰에 수사 자료로 넘겼다.

TRS는 증권사가 펀드를 담보로 제공하는 대출 성격의 자금이다. 운용사 입장에는 지렛대 역할을 해 수익률을 높일 수 있지만, 부실이 드러나면 투자자들에게 손실을 키우는 구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