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3분기 영업손실 93억원···적자 지속
에쓰오일, 3분기 영업손실 93억원···적자 지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에쓰오일)
(사진=에쓰오일)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에쓰오일이 연결기준 3분기 영업손실 93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2307억원)과 비교해 적자전환했다.

에쓰오일은 코로나19 영향과 정제마진 약세가 개선되지 않으면서 올해들어 세 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매출은 3조8992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7.5% 감소했다. 순이익은 303억원으로 41.3% 줄었다.

분기별 실적은 개선세를 보였다. 전분기인 2분기와 비교하면 영업손실(-1643억원)은 1550억원 축소됐고, 매출(3조4518억원)은 13%늘었다. 당기순이익도 올들어 처음으로 흑자를 냈다.

다만 영업이익이 686억원을 기록할 것이란 시장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다.

부문별로 보면 사업비중이 가장 큰 정유사업에서 영업적자가 576억원, 석유화학 부문 적자는 483억원이었다.

에쓰오일은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재확산하며 항공유를 중심으로 수요 회복이 제한됐고, 3분기에도 정제마진이 마이너스를 기록해 정유부문이 적자를 지속했다고 설명했다.

윤활기유 사업은 영업이익 966억원을 기록했다. 유가 상승으로 원재료 가격이 상승해 제품 스프레드는 축소됐다.

4분기에는 동절기 수요 증가로 정제마진 개선이 기대되지만 코로나19 재유행 때문에 개선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