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롯손보, '타다 대리'와 함께 모빌리티 플랫폼 보험 시장 진출
캐롯손보, '타다 대리'와 함께 모빌리티 플랫폼 보험 시장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캐롯손해보험)
(사진=캐롯손해보험)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캐롯손해보험은 '타다'를 운영중인 VCNC와 제휴를 맺고 대리운전 보험상품을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고객이 타다 어플리케이션에서 대리운전 서비스를 신청하면 캐롯은 실시간으로 배정된 기사의 정보를 받아 주행 시작부터 종료시까지 관련 보험을 적용하게 된다.

보장 내역은 대인배상(1인당 무한), 대물배상(1사고당 1억원 한도), 자기차량손해(3천만원 한도, 자기부담금 30만원), 자기신체사고담보(사망/장애 5000만원, 부상 1500만원) 등이다.

특히 캐롯의 전국단위 보상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캐롯은 현재 SK네트웍스 스피드메이트 1200여개 및 전국 협력정비업체 400여개와 협력 계약을 체결, 안정적인 보상 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 중이다.

캐롯손보 관계자는 "합리적이면서도 안정적인 보험료와 보장 내용을 원하는 고객과 대리운전기사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만큼 모두가 편리하면서도 안정적인 대리운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