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클린팩토리 사업 100개 사업장 선정
산업부, 클린팩토리 사업 100개 사업장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1750개 사업장으로 확대
(사진=산업부 홈페이지)
(사진=산업부 홈페이지)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저탄소·녹색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추진중인 '클린팩토리 사업' 지원 대상에 100개 사업장을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클린팩토리는 산단 내 중소·중견 사업장을 대상으로 생산단계부터 미세먼지, 온실가스 등 4대 오염물질을 원칙적으로 감축하기 위해 제조공정을 전문가가 진단하고, 이에 따른 맞춤형 공정개선·생산설비 보급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린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3차 추경예산에 신규로 반영돼 올해 100개 사업장이 선정됐다.

산단별로는 반월시화 37개, 성서일반 24개, 남동 14개, 창원 11개, 구미 8개, 기타 6개 등이다.

업종별로는 금속·기계 30개, 화학·고무 14개, 전기·전자 9개, 섬유 8개, 자동차 7개 등이다.

산업부는 이번에 선정된 100개 사업장과 협약을 체결하고 친환경 공정개선과 설비보급에 총 24억5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한국판 뉴딜 계획에 따라 2025년까지 총 1750개 사업장에 대해 지원할 방침이다.

사업장별 요청과 전문가의 현장진단 결과에 따라 청정생산설비 보급, 부산물·폐기물 등의 현장 재이용 시스템 구축, 친환경 연료전환 등 맞춤형 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을 통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2만5000톤CO2, 폐기물 2500톤, 대기오염물질 약 80톤의 감축효과와 연간 15억원의 생산비용 절감효과가 기대된다.

황수성 산업부 산업정책관은 "나날이 강화되는 글로벌 환경규제와 기후변화 위기에 기업이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생산공정 혁신을 통한 친환경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내년부터 사업규모가 크게 확대되는 만큼, 보다 많은 중소·중견기업들이 사업에 참여해 친환경 생산혁신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