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백색입자 독감백신, 안전성·유효성 문제 없다"
식약처 "백색입자 독감백신, 안전성·유효성 문제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플루엔자 단백질 성분, 항원 함량시험서 기준에 적합"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백색입자가 발견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에 대해 안전성과 유효성에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공식 발표했다. 27일 식약처는 백색입자가 발견돼 회수된 한국백신의 코박스플루4가PF주에 대한 특성을 분석하고 항원함량시험, 동물시험을 거쳐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이 백색 입자는 백신의 원래 성분으로부터 나온 인플루엔자 단백질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 백색 입자가 생성된 백신의 효과에 대한 항원 함량시험에서도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 효과에 문제가 없다는 뜻이다.

토끼를 대상으로 시행한 독성시험에서도 주사 부위 피부가 붉어지는 등 백신 투여에 의한 일반적인 반응 이외 특이 소견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