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보안 인력 대규모 채용···"업계 최고 수준 처우"
토스, 보안 인력 대규모 채용···"업계 최고 수준 처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토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토스 및 주요 계열사의 경력직 보안 인력을 대규모 공개 채용한다고 27일 밝혔다.

대상 직군은 보안 엔지니어, 정보보안 정책담당, 네트워크 보안 기술담당 등 주요 보안 부문 12개 포지션이며, 토스는 해당 포지션에 최소 1명 이상 채용을 계획 중이다. 이와 별도로 보안 개발자 및 보안정책 담당자 등 5개 포지션에 대해 인재풀 형식의 지원도 받는다. 토스는 필요 인원이 모두 채용될 때까지 지원을 받을 계획이다.

최종 합격자는 지원 회사에 따라 토스 또는 토스혁신준비법인(가칭 토스뱅크), 토스준비법인(가칭 토스증권), 토스페이먼츠 등 계열사에서 근무하게 된다. 각 계열사별 세부 채용 직군 및 직무 내용은 토스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용석 토스 최고정보보호책임자(CISO)는 "업계 최고 수준의 처우와 복지환경은 물론, 인터넷 은행과 모바일 전문 증권사, PG 등 새로 출범하는 서비스의 보안 인프라 구축을 전반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토스에는 현재 토스코어 보안 인력 17명을 포함, 계열사 전체적으로 총 30명의 보안 인력이 근무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