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코, 증권신고서 제출···연내 코스닥 상장
앱코, 증권신고서 제출···연내 코스닥 상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게이밍 기어(Gaming Gear) 국내 1위 회사 앱코는 전날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 코스닥 상장 작업에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총 공모주식 수는 250만7000주로, 공모 희망가는 2만1400원~2만4300원이다. 이번 공모를 통해 최대 609억원을 조달할 예정이다. 내달 17~18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하며, 같은 달 23일~24일 일반 청약을 실시한다. 

상장 예정일은 미정으로 향후 일정이 확정되는 대로 한국거래소 시장공시시스템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대표 주관 회사는 미래에셋대우가 맡았다.

앱코는 뛰어난 제품 품질과 디자인 요소를 바탕으로 주력 제품인 게이밍기어(PC게임용 키보드, 헤드셋, 마우스, 및 케이스 등) 사업영역에서 매년 두자리 수 성장세를 보이며, 현재 국내 게이밍기어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 중이다. 

앱코의 매출액은 2017년 473억원, 2018년 663억원, 2019년 843억원을 달성하는 등 최근 3년 연평균성장률(CAGR)이 33.5%에 달하는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은 각각 56억원과 6.6%였다. 

올 상반기에만 언택트 시장환경과 맞물리며 매출은 740억, 영업이익 128억원을 시현, 이미 지난해 한 해분을 넘어선 최고 실적을 시현했다.

오광근 대표는 "당사가 시장점유율 압도적 1위를 지키고 있는 고성능 게이밍 기어 시장 외에 소비자 요구에 맞춰 빠르게 세분화되어가고 있는 생활가전 시장에서도 신규 런칭한 소형가전과 음향기기 브랜드 판매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정부가 각급학교를 대상으로 주관한 5차 스마트 단말 시범사업에서도 1 ~ 4차 시범사업에 이어 스마트 단말기 충전함 사업자로 선정된 바 있어, 내년 매출 전망이 더 밝아졌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