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드라이빙 센터, 6년 만에 누적 방문객 100만명 돌파
BMW 드라이빙 센터, 6년 만에 누적 방문객 100만명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 그룹의 대표적 투자 사례로 브랜드 핵심 가치 전파
BMW 드라이빙센터 (사진= BMW그룹 코리아)
BMW 드라이빙센터 (사진= BMW그룹 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BMW 그룹 코리아가 운영하는 자동차 복합문화공간 'BMW 드라이빙 센터'가 지난 25일 100만번째 고객을 맞이했다라고 26일 밝혔다. 

2014년 8월 문을 연 BMW 드라이빙 센터는 BMW 그룹 내에서 트랙과 고객 체험 시설이 한 곳에 자리잡은 전 세계 유일의 자동차 복합문화공간이다. 그룹 내에서 아시아 지역으로는 최초이자 독일과 미국에 이어 건립된 세 번째 드라이빙 센터이기도 하다.

BMW 드라이빙 센터에는 초기 770억원과 추가 확장비용 125억원을 포함해 총 895억원가량이 투자됐다. 현재 29만1802m² 면적 안에 2.6km 길이의 드라이빙 트랙과 오프로드 코스를 비롯한 시승 체험 시설, BMW와 MINI, BMW 모토라드, 롤스로이스 등 BMW 그룹 내 모든 브랜드의 모델들을 만나볼 수 있는 전시공간과 딜리버리 존 등이 마련돼 있으며 BMW 코리아 미래재단이 운영하는 '주니어 캠퍼스'도 구성돼 있다.

더불어 레스토랑, 카페테리아, 정비 및 에어포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센터까지 갖춰 일반인들이 방문할 수 있는 단일 공간으로는 명실상부한 국내 자동차업계 최고의 시설로 발돋움했다. 이외에도 내부 직원 교육 시설인 'BMW 트레이닝 아카데미'와 R&D 시설까지 보유, BMW 그룹 코리아 내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BMW 드라이빙 센터의 누적 프로그램 이용객은 지난 25일 기준 14만6000여명으로 이들의 주행거리를 합산하면 약 408만km, 지구 둘레를 약 101바퀴 이상 돈 거리에 육박한다. 주니어 캠퍼스 이용객도 7만6000여명에 달할 정도로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BMW 그룹의 한국시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대표하는 BMW 드라이빙 센터는 브랜드의 핵심 가치인 '드라이빙의 즐거움' 그리고 새로운 자동차 문화를 전파하는 데 앞장서고 있으며, 앞으로도 국내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