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애니카손사, 실시간 차량 파손 부위 확인 시스템 도입
삼성화재애니카손사, 실시간 차량 파손 부위 확인 시스템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화재)
(사진=삼성화재)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삼성화재애니카손사는 자동차보험 사고처리 과정에서 고객의 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으로 차량 파손 부위를 확인하고 보상 직원과 상담할 수 있는 시스템을 26일 선보였다.

사고 고객은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시스템 접속 링크가 포함된 문자 메시지 수신을 통해 간편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고객이 링크를 클릭하면 보상 직원과 실시간 영상 연결이 이뤄지며, 보상 직원은 고객이 비춰 주는 스마트폰 카메라 화면을 통해 원격으로 차량 파손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영상 연결 중 화면 확대, 라이브 펜을 통한 파손 부위 체크, 실시간 녹화 등도 가능해 고객과 보상 직원 간 상담도 훨씬 원활해졌다.

시스템 사용 후 정비업체에서는 '신속한 차량 확인으로 보상 직원이 오기를 기다릴 필요없이 실시간으로 확인 후 수리를 바로 시작할 수 있어서 작업시간이 단축됐다'하고 고객은 '단순히 사진으로 파손 부위를 확인하는 것보다 실시간 영상을 통해서 확인하니 신뢰가 간다'고 호평이다.

이 시스템은 고객의 통신사 및 휴대폰 기종과 상관없이 모든 기종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단, 2G 폰은 이용이 불가하다.

권영문 삼성화재애니카손사 디지털혁신파트장은 "이번 시스템 도입을 통해 코로나 와중에도 실시간으로 고객들에게 상담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자동차 사고 처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