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5R] '엑스타레이싱' 노동기, 팀에게 우승 안겨준 '복덩이'
[슈퍼레이스 5R] '엑스타레이싱' 노동기, 팀에게 우승 안겨준 '복덩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 6000클래스 5라운드 2위 이정우, 3위 최명길 선수
슈퍼레이스  6000클래스 5라운드 우승을 차지한 엑스타 레이싱 노동기 선수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레이스 6000클래스 5라운드 우승을 차지한 엑스타 레이싱 노동기 선수 (사진= 권진욱 기자)

[서울파이낸스 강원(인제) 권진욱 기자] 엑스타레이싱팀의 노동기가 슈퍼6000 클래스 시즌 5라운드에서 슈퍼레이스 출전이후 첫 우승과 팀에게 2년 만에 우승을 안겨줬다.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 슈퍼 6000 클래스 결승전이 24일 강원도 인제군의 인제 스피디움에서 '강원 국제 모터페스타'로 개최됐다. 이날 결승전은 금호타이어를 장착한 선수들의 뜨거운 경쟁으로 추운 날씨에 서킷을 달궜다. 

금호타이어 엑스타 레이싱팀의 노동기 선수가 슈퍼 6000클래스 5라운드의 주인공이 됐다. 노동기 선수는 줄곧 정의철(엑스타레이싱)의 뒤를 추격하며 호시탐탐 추월을 노렸지만, 정의철은 경기 중반까지 최상의 컨디션으로 선두를 유지해 나갔다. 

12 랩을 남겨놓은 상황에 정의철은 랩타임이 노동기, 이정우, 조항우와도 떨어지기 시작했다. 1위에 대한 부담을 안고 레이스를 이끌었던 정의철은 결국 노동기와 이정우에게 자리를 내어주고 말았다. 4위에 있던 최명길도 정의철의 랩타임이 떨어지는 것을 확인한 후 스피드를 올리며 거리를 좁혀나갔고 15랩째 정의철을 추월하는 데 성공했다.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 5라운드 우승을 차지한 노동기 선수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 5라운드 우승을 차지한 노동기 선수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 5라운드 우승을 차지한 노동기 선수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 5라운드 우승을 차지한 노동기 선수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 5라운드 우승을 차지한 노동기 선수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 5라운드 2위를 차지한 이정우 선수 (사진= 권진욱 기자)

경기 중반까지 정의철의 회복은 기대하기 힘들어 보였다. 뒤에 따르던 서주원에게도 추월을 당해 순간 1위에서 5위까지 순위가 내려갔다. 이후 조항우와 장현진도 스피드가 떨어진 정의철을 따돌리면서 순위를 올렸다. 그 뒤를 김중군(서한GP)과 김종겸, 김재현(볼가스 모터스포츠, +100kg)에게도 순위가 밀려 결국 10위로 경기를 마감했다. 정의철은 차량의 문제인지 아니면 선수에게 데미지가 있는지 확인은 안됐지만 자신에게는 아쉬움이 큰 라운드로 남을 것 같다.    

노동기는 코리아스피드페스벌(2016년) 우승 3회와 TCR코리아(2018년)이후 슈퍼레이스에서는 이번 라운드가 첫 우승이다. 엑스타레이싱 드라이버가 우승한 마지막 경기는 2018년 최종전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그리고 엑스타레이싱 드라이버가 1, 2위를 차지한 경기는 2015년 5전, 2017년 2전이 마지막으로 이번 우승이 2년 만에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는 순간이 됐다. 노동기 선수는 팀에게 오랜만에 우승컵을 안겨준 복덩이가 됐다.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 5라운드 우승을 차지한 노동기 선수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 5라운드 우승을 차지한 노동기 선수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 6000 클래스 5라운드 시상대에 오른 엑스타레이싱팀의 노동기(1위)와 이정우(2위)의 모습 (사진= 권진욱 기자)
슈퍼 6000 클래스 5라운드 시상대에 오른 엑스타레이싱팀의 노동기(1위)와 이정우(2위)의 모습 (사진= 권진욱 기자)

결국, 슈퍼 6000 클래스 5라운드 결승에서는 노동기가 39분 31초363의 기록으로 클래스 첫 우승을 거머쥐었으며, 팀 동료인 이정우는 0.206초 뒤진 39분31초569로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마지막까지 스피드를 올리며 레이스를 펼친 최명길이 포디움의 마지막 자리에 오르게 됐다.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 6라운드는 오는 10월 25일에 더블라운드 두번째 경기로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