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코로나19 재확산에 급락···WTI 40달러 붕괴
국제유가, 코로나19 재확산에 급락···WTI 40달러 붕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값은 소폭 상승
미국 텍사스주 원유시설.(사진=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 원유시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국제유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맥없이 추락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9%(0.79달러) 내린 39.85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는 1.6%(0.69달러) 하락한 41.77달러를 기록했다.

주간 기준으로 WTI 가격은 3.1%, 브렌트유는 2.7% 각각 하락했다.

유럽과 미국 곳곳에서 코로나19가 크게 유행하면서 원유 수요에 관한 전망이 불투명해진 것이 유가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

연일 4만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프랑스는 통행금지 조치를 연장했고, 유럽의 다른 나라와 미국도 감염자가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10개 비회원국 연합체인 OPEC+가 계획을 변경해 내년 1월 이후에도 현재 감산 수준을 연장할 수 있지만, 시장은 당장 리비아의 증산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리비아의 산유량은 하루 50만 배럴까지 늘어났으며 이달 말까지 추가 증가할 전망이다.

다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러시아가 감산을 연장하는 방안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힌 점은 긍정적 재료였다.

어게인 캐피털의 존 킬더프 파트너는 블룸버그통신에 "리비아의 전국적인 휴전은 그곳에서 생산을 늘릴 것이고 그것은 당분간 꾸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킬더프 파트너는 "코로나19 상황은 악화하지 않더라도 개선되지는 않는다"면서 "우리는 계속해서 그것을 겪어야 한다"고 했다.

국제 금값은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03%(0.60달러) 오른 1,905.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