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사변형 격자지보재 기술' 건설신기술 지정
코오롱글로벌, '사변형 격자지보재 기술' 건설신기술 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변형 격자지보재 설명 자료. (사진= 코오롱글로벌)
사변형 격자지보재 설명 자료. (사진= 코오롱글로벌)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코오롱글로벌은 스틸텍, 동해종합기술공사와 공동으로 개발한 '이형봉강을 이용한 사변형 격자지보재'가 국토교통부 건설신기술 제903호로 지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사변형 격자지보재는 '나틈공법(NATM, 지반의 응력을 터널의 주지보로 활용하는 공법)'의 터널 굴착공사에서 터널의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적용되는 강지보재 기술이다.

지반 침하를 막아주는 '나사마디 이형봉강(표면에 돌기를 붙인 철근)'을 적용하고, 단면을 사변형으로 구성해 기존 강지보재보다 강재사용량을 최대 21% 줄이고, 휘는 성능을 향상시켰다. 강재사용량이 줄면서 비용은 최대 23% 절감되고, 중량도 감소해 운반 및 설치가 용이하다.

이번 건설신기술 지정에 따라 코오롱글로벌은 발주청으로부터 신기술 우선적용, PQ점수 부여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사변형 격자지보재는 지난 2017년 한국도로공사 기술마켓에 등록된 이후 △고속국도 제14호선 밀양~울산간 건설공사 제10공구 △고속국도 제14호선 창녕~밀양간 건설공사 제2공구 등 한국도로공사 발주현장에 수직구 및 본선터널에 적용된 바 있다. 최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 공사구간 수직구에도 적용 중이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앞으로 수도권 광역교통망 및 고속도로 등의 신설 등으로 터널건설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사변형 격자지보재 기술의 쓰임새가 많아 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