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통화스와프 연장···5년 만기·590억달러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5년 만기·590억달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화스와프 계약규모·기간 모두 확대
한국은행 (사진=서울파이낸스)
한국은행 (사진=서울파이낸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한국과 중국 간 통화스와프 계약 규모가 기존보다 30억달러 확대됐다. 계약 기간도 2년 더 늘었다. 

한국은행은 22일 중국 인민은행과 원·위안 통화스와프 연장계약을 체결하면서 기존 계약보다 규모와 기간을 확대시켰다고 밝혔다. 이번 연장계약 만기는 2025년 10월10일까지로 5년 연장했다. 기존 계약은 3년이었다. 규모 역시 기존 560억달러(3600억위안)에서 590억달러(4000억위안·약 67조원)로 확대했다.

이는 중국이 다른 나라와 맺은 통화스와프 계약 중 홍콩(4000억위안)과 함께 가장 큰 규모다. 중국은 유럽중앙은행(ECB)과 3500억위안, 영국과 3500억위안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각각 맺고 있다.

통화스와프는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급격히 커지는 비상시 자국의 통화를 맡기고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빌려올 수 있는 계약이다. 자금 유출에 대비하는 안전판으로 활용된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통화스와프가 유동성을 공급해주는 역할을 하면서 우리나라도 본격적으로 통화스와프를 체결하기 시작했다. 

한중 통화스왑은 2009년 4월 3600억위안(원화 64조원) 규모로 최초 체결한 후 2014년과 2017년 각각 연장된 바 있다. 양국 간 통화스와프는 위기 시 활용은 물론 무역결제 용도로도 쓰인다. 수입업체가 대금을 자국 통화로 결제할 수 있어 역내 무역 시 달러 의존도가 낮아진다는 장점이 있다. 

한은 관계자는 "한중 양국간 통화스왑계약은 교역 증진, 금융시장 안정, 상대국 진출 금융기관 유동성 지원 등이 목적"이라며 "특히 국제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높은 시기에도 무역대금을 자국통화로 결제할 수 있도록 보장함으로써 역내 금융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표=한국은행
표=한국은행

우리나라는 현재 총 1962억달러 상당의 통화스왑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전한도가 설정되지 않은 캐나다를 제외한 금액이다. 

계약 상대방별로 보면 양자간 통화스왑은 미국(600억달러), 캐나다(사전한도 없음), 스위스(106억달러 상당), 중국(590억달러 상당), 호주(81억달러 상당), 말레이시아(47억달러 상당), 인도네시아(100억달러 상당), UAE(54억달러 상당) 등 8개국이다. 다자간 통화스왑(CMIM)은 동남아국가연합(ASEAN)+3(한·중·일) 국가들(384억달러, 13개국)과 체결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