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부당 내부거래 의혹' 박삼구 前금호 회장 수사 착수
검찰, '부당 내부거래 의혹' 박삼구 前금호 회장 수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검찰이 부당 내부거래 의혹을 받고 있는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김민형 부장검사)는 이달 중순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로부터 금호그룹 고발 사건과 관련, 고발장과 심사보고서 등을 넘겨받아 검토 중이다. 

이는 공정위가 지난 8월 27일, 금호그룹에 대한 과징금 부과 및 박 전 회장을 비롯한 임원 2명에게 고발을 예고한 지 약 두 달 만이다.

공정위는 박 전 회장이 총수 일가의 그룹 전체 지배권을 키우기 위해 지배구조 정점 역할을 하는 금호고속에 계열사 자금을 부당지원했다고 봤다. 

공정위에 따르면 그룹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던 전략경영실(금호산업 지주사업부 소속)은 2015년부터 해외 투자 자문업체를 통해 다수의 해외 기내식 공급업체들에게 일괄거래를 제안했다. 스위스 '게이트 그룹'이 금호고속 BW 1600억원어치를 무이자로 인수하며 수락하게 됐다.

그러나 2016년 8월부터 2017년 4월까지 일괄거래 협상이 지연되면서 금호고속이 자금 운용에 어려움을 겪자 전략경영실은 금호산업·아시아나항공·에어부산 등 9개 계열사를 통해 금호고속에 낮은 이자로 돈을 빌려주도록 지시했다.

이후 박 전 회장 등 총수일가는 특수관계인 지분이 높은 금호고속이 채권단 등으로부터 핵심계열사(금호산업, 금호터미널)를 인수하면서 지배력이 강화됐다.

공정위는 공정한 거래 질서가 저해됐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총수일가 소환을 통해 전략경영실 임원들과 박 전 회장 측이 부당 내부거래 의혹을 직접 지시했는지 확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