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 부양책 협상 기대감에 강세···다우, 0.40%↑
뉴욕증시, 美 부양책 협상 기대감에 강세···다우, 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재정 부양책 타결 기대로 상승 마감했다. 

20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3.37p(0.40%) 상승한 2만8308.7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6.20p(0.47%) 오른 3443.12에, 나스닥 지수는 37.61p(0.33%) 상승한 1만1516.49에 장을 마감했다.

막판으로 치닫고 있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과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의 신규 부양책 협상에서 합의에 이를 것이라는 기대가 주가를 끌어올렸다.

다만 오후 3시 마지막일 수 있는 전화 통화가 시작된 전후로 불확실성이 커져 지수는 상승폭을 대폭 키웠다가 빠르게 반납하는 등 불안정한 흐름을 보였다. 다우지수는 장중 300p 이상 오르기도 했다.

이날은 펠로시 의장이 정한 대선 전 협상 마감시한이다.

펠로시 의장은 "양측이 가까워지고 있다"며 부양 합의 가능성에 "낙관적"이라고 말했다. 또 "오늘이 합의해야 하는 날이 아니라 다음 단계로 갈 수 있도록 조건을 협상 테이블에 올려놓는 날이었다"며 마감시한의 의미를 축소하며 계속 협상을 이어가겠다고 시사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펠로시 의장보다 더 큰 지출 수준을 지지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으며 상원 공화당의 반발에도 대부분 민주당 법안을 통과시킬 수 있다고 언급했다.

소규모 제한적인 코로나19 부양책만 주장했던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지난 주말 "협상이 타결되면 상원은 이를 고려할 것"이라고 말한 데 이어 이날은 "대통령이 지지하는 법안을 하원이 통과시킨다면 언젠가 이를 상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주·지방 정부에 얼마나 많은 자금을 지원해야 하는지, 팬데믹 기간 기업과 기타 단체 운영에서 어떤 법적 보호를 제공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견해차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매코널 원내대표가 점심께 상원 공화당 의원들에게 펠로시 의장이 선의로 협상하지 않는 만큼 백악관이 대선 전 대규모 부양 합의를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는 보도가 장 막판 나오기도 했다.

펠로시 의장이 므누신 장관과 전일 53분가량 전화 통화를 통해 합의안 타결을 모색한 만큼 이날 통화도 장 마감 전에 협상이 끝났을 수 있지만, 아직 결과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모더나가 12월 백신 긴급 승인 가능성을 거론하고 기업 실적이 좋았던 점도 투자심리에 도움을 줬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의 선두주자 중 하나인 미국 바이오업체 모더나의 최고경영자(CEO)는 전일 콘퍼런스에서 내달 개발 중인 백신의 3상 임상시험 중간결과가 긍정적이면, 미국 정부가 오는 12월 긴급승인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업종별로는 부양책, 백신 기대에 그동안 코로나19 피해가 컸던 항공주, 여행주, 유통주 등이 올랐다.

미 법무부가 오랜 기간 준비해온 반독점 소송을 구글에 제기했어도 예상됐던 부분이라 기술주는 전반적으로 올랐다. 다만 '공룡' IT 기업들에 대한 미 반독점 당국의 압박이 다시 강해지는 점은 부담 요인이다.

강한 주택시장 지표 등 이날 지표는 호조세를 보였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9월 신규 주택 착공 실적은 전월 대비 1.9% 늘어난 141만5000채를 기록했다. 두 달 만에 반등했지만,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인 3.8% 증가한 147만 채에 미치지 못했다. 주택착공 허가 건수는 5.2% 늘어난 155만3000채로, 예상보다 좋았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기대가 높지는 않지만, 재정 부양책 타결이 향후 증시 흐름에 중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03% 상승한 29.48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