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닥터그루트 출시 3년만에 1000만개 판매
LG생활건강, 닥터그루트 출시 3년만에 1000만개 판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레니얼 사로잡아 탈모샴푸 시장점유율 1위···올해 7월 중국 진출" 
탈모 관리 브랜드 닥터그루트 양차오웨 화보 (사진=LG생활건강)
탈모 관리 브랜드 닥터그루트 양차오웨 화보 (사진=LG생활건강)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LG생활건강이 탈모 관리 브랜드 닥터그루트(Dr. Groot)를 출시한지 3년 만에 1000만개 이상을 팔며 관련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20일 LG생활건강에 따르면 닥터그루트는 브랜드 출시 첫해인 2017년 판매 수량 대비 올해 10월 누계 기준 5배 이상 판매되며, 누적 판매 수량이 1000만개를 돌파했다. 이는 1분에 5.5개 꼴로 팔린 셈이다.

2020년 8월 닐슨데이터를 보면, 전체 샴푸 시장 중 탈모 관리 샴푸는 13%의 비중을 차지하고, 닥터그루트는 6%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는 경쟁이 심한 탈모 샴푸 시장에서 두명 중 한명 꼴로 닥터그루트 탈모 샴푸를 사용한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LG생활건강 측은 "한방 재료에서 벗어나 매력적인 향기를 앞세우면서 남성뿐 아니라 여성, 그리고 MZ(밀레니얼·Z)세대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며 "정수리에서 나는 냄새, 땀과 유분이 많아 나는 두피 문제로 고민하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며 인기를 끌고 있다"고 귀띔했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11월 닥터그루트 직영몰을 열어 브랜드의 디지털 전환도 시도했다. 온라인 채널을 연 지 일년도 채 되지 않은 현재 직영몰 회원수는 23만명을 넘어섰고, 직영몰을 통해 제품을 산 소비자들이 자발적으로 쓴 제품 사용 후기는 1만건에 달한다.

이에 힘입어 LG생활건강은 글로벌 탈모 시장 공략에도 나섰다. 지난 7월엔 15억4000만위안 규모로 추산되는 중국 탈모 샴푸 시장에 닥터그루트 제품을 선보였다. 대표 제품 탈모증상 집중케어 라인은 중국에서 탈모 특수 허가를 받았다. LG생활건강은 단순 한방 샴푸와는 차별화된 기능성 탈모케어효과를 강조하며 티몰과 라이브커머스 같은 온라인 채널을 통해 닥터그루트를 판매된다.

LG생활건강은 대륙의 여신이라 불리는 양차오웨(杨超越, 양초월)를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모델로 발탁했으며, 향후 양차오웨를 통해 중화권 소비자와 소통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